no title

1

2

[프랑스의 크루아상]

프랑스에서는 크루아상(croissant)을 아침으로 먹는 습관이 있습니다. 프랑스 사람들은 옛날부터의 풍습으로, 이른 아침 식사는 간단한 것이 일반적입니다. 아침의 바쁜 상태에서 정성스러운 식사를 하는 일은 적은 것 같습니다.

보통 근처 빵집에 갓 구운 크루아상과 바게트를 사러 갔다가 집에 돌아와서 아침 식사를 시작합니다. 일반 바게트와 달리 크루아상의 식감은 바삭하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그 식감은 늘린 반죽에 버터를 균일하게 끼우고 접었다 펴서 접었다를 반복함으로써 반죽과 버터가 얇은 층으로 겹쳐 그것을 구워냄으로써 만들어집니다. 버터나 블루베리 잼을 바르거나 밥그릇 모양의 그릇에 넣은 블랙 커피에 조금 담가 먹는 것도 추천합니다.

모야이고우게이의 느티나무의 빵 접시는 코팅을 하지 않은 나무의 표면이 토스트의 습기를 적당히 흡수하기 때문에 습기가 차는 일 없이 끝까지 맛있게 빵을 먹을 수 있습니다. 또한 스며든 버터 등으로 인해 색이 짙어져, 경년 변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크루아상의 바삭함을 맛보면서 하루를 시작해보는 건 어떨까요?

모야이고우게이 느티나무의 빵 접시
https://www.shokunin.com/kr/moyai/
HASAMI 블록머그 수프
https://www.shokunin.com/kr/hasami/blockmug.html

참고자료
https://ja.wikipedia.org/wiki/%E3%82%AF%E3%83%AD%E3%83%AF%E3%83%83%E3%82%B5%E3%83%B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