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

3

4

약 450년정도 걸친 류큐 왕국시대의 왕부인 슈리. 그 땅에서 생산되어 온 직물은 왕부 시대에 있어서 주로 각 가정에 의해서 만들어졌습니다. 슈리 여성은 베를 짤줄 아는것을 가장 중요한 교양으로 삼았으며, 훌륭한 직물을 짜내는것을 요구 받았습니다. 그러면서 왕비를 비롯해 상류층과 사족 여성을 중심으로 대를 이어 내려오는 직물을 "슈리오리(首里の織物)"라고 부르게 되었습니다.

전후에 들어가서 이러한 전통이 일시 끊어질 위기에 처해있었지만 "인간국보"라고 불리는 미야히라 하츠코(宮平初子)씨의 노력에 있어서 다시 부활하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7종류(슈리하나오리, 도톤오리, 하나쿠라오리, 무루도츠치리, 테지마, 하나우이테사지)의 기법이 전해지고 있으며, 이를 총칭하여 슈리오리이라고 합니다"그 중에서도 도톤오리 슈린오린의 대표적인 직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전통 기법의 계승과 창작을 결합해온 슈리오리에 대한 수요가 많아지고 있으며, 그로 만든 기모노나 오비는 전국적으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도톤오리의 산닌 코스터과 런천 매트는 옛날부터 서식하는 산닌(복숭아)를 실로 만들고 하나하나 손으로 짜서 만들어져있습니다. 알맞는 두께에 흡수성이 뛰여나서 친숙한 촉감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도톤오리 만든 이는 미야히라 하츠코씨로부터 직접 지도를 받았던 그의 장남인 미야히라 카즈오씨의 공방입니다.

중요무형문화재인 슈리오리의 아름다운 무늬를 일상생활에 접목해 보면 어떨까요?

슈리도톤오리 산닌 코스터
https://www.shokunin.com/kr/kyuwa/sannin.html

참고자료:
https://www.shuriori.jp/shuriori.html
https://www.motoji.co.jp/blogs/artisans-origins/shurio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