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

3

4

곡물(曲物)이란 편백나무나 삼나무 등을 얇게 깍아낸 목재를 원형으로 구부리고, 이음새를 자작나무나 벚나무의 껍질 등으로 하는 용기를 가리킵니다. 생산 범위는 규슈에서 도호쿠 일본 전국에 걸쳐, 그 지역마다의 가공하기 쉬운 목재를 사용해서 만듭니다.

일본 각지에서 생산한 다양한 곡물 중 유일하게 나라의 전통 공예품으로 지정을 받고 있는것은 아키타켄 오다테시에서 생산되고 있는 “오다테마게와파” 입니다. 아키타 삼나무를 재질로 한 곡물로서 “와파”의 어원은 고리를 의미하는 아이누어 입니다.

아카타삼나무를 곡물로 만들어지기 시작한것은 약 1300년전. 헤이안시대 중기의 유적에서도 곡물이 발견될 만큼 오랫동안 사용되어 왔습니다. 그리고 에도시대에 들어가서 생활하기 곤란할 정도로 가난한 백성을 구제하기 위해 오다테의 성주인 사타케니시 가문에서는 영내의 천연 아키타 삼나무에 착안하여 하급무사의 부직으로 장려한데서 발전해왔다고 합니다.

마게와파(곡물)로 만들어진것 중에서 대표적인것은 도시락통 입니다. 하급무사들이 마게와파의 제작에 힘을 들일때는 주로 생활필수품의 제작이 많았었고, 특히 도시락통은 농가는 큰 원형, 상인은 소형, 선원은 끈이 달려있는 배도시락통 등 직업에 따라 사용하기 좋은 도시락통이 생산되어 왔습니다.

오다테 마게와파는 아키타 삼나무의 향기와 아름다운 나뭇결을 가지고 있을뿐만아니라 뛰어난 기능성을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삼나무의 흡수성으로 인해 밥의 여분의 수분을 흡수함으로써 음식물이 부패하는것을 방지하고 높은 단열성으로 의해 외기온에 좌우되지 않도록 온도를 유지할수 있습니다. 그래서 여름에는 잘 상하지 않고 겨울에는 잘 식지 않으며 음식을 맛있게 저장해낼수 있습니다.

오다테 마게와파의 제작원의 하나인 쿠리큐는 메이지 시대에 창업 된후부터 변함없는 확실한 기술과 굿 디자인상으로 인해 더욱 빛나보이는 디자인이 특징입니다. 쿠리큐의 마게와파에 사용된 천연 아키타 삼나무는 일본 삼대미림의 하나이며 수령은 200~250년, 연륜폭이 섬세하고 마디가 없는 순결함과 광택을 가지고 있고 내구성도 매우 훌륭합니다.

쿠리큐의 도시락통은 오래 사용할수 있도록 바깥쪽만 우레탄(수지)로 도장되어 있습니다. 안쪽은 도장으로 되지 않고 백목 그대로이므로 흡습성과 단열성을 살려서 보존된 맛있는 밥을 먹을수 있습니다. 2단으로 된 도시락통은 
첫째단 내부에는 우레탄으로 도장되어 있어서 기름진 반찬을 넣을수도 있습니다. 마게와파의 특성을 살리면서도 사용성이 고려된 도시락통이기도 합니다.

또한 저희 쇼쿠닌딧컴으로부터 제작을 부탁한 전면 무도장의 도시락통은 바깥쪽과 안쪽 모두 백목으로 되어 있기때문에 시간이 지나갈수록 더욱 느낌이 있어집니다.

또한 도장된 것, 무도장한 것, 여성 사이즈나 어린이 사이즈 등 다양한 종류가 판매되고 있으므로 취향에 따라 선택할수도 있습니다.

쿠리큐 마게와파 도시락통
https://www.shokunin.com/kr/kurikyu/lunchbox.html
쿠리큐 마게와파 도시락통(무도장)
https://www.shokunin.com/kr/kurikyu/mutosou.html

참고자료
http://www.magewappa.co.jp/odatemagewappa/
http://www.kurikyu.jp
https://artsandculture.google.com/exhibit/大館曲げわっぱ/EQKiQvIvYk5_Jw
http://tohoku-standard.jp/standard/akita/magewappa/
https://ja.wikipedia.org/wiki/曲物

151118 9815

[달 보는 달은 이 달의 달]

올해의 한가위는 9월 21일 입니다. “중추의 명월”이라고 하는 한가위는 메이지 5년까지 사용되던 음력(태음양력)의 8월15일에 해당합니다. 음역으로는 만월을 바탕으로 날짜가 정해져 있고, 매월 1일이 초승달이 되므로 보름은 매월 15일밤을 가리킵니다. 

“달마다 달 보는 달은 많지만 달 보는 달은 이 달의 달(무명 시인)”에는 하늘에 달려있는 달과 달력의 달이 반복해서 나타나 8개가 나오는 “달”이 음력 8월15일의 음력을 나타낸다고 합니다. “만뭘은 매달 보이기는 하지만 8월15일의 보름은 역시 다르다.”는 뜻이겠죠.

그렇다면 보름에는 꼭 만월을 보일수 있다고 하면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한가위의 명월일과 보름달이 어굿나는 일도 종종 일어납니다. 이는 달의 공전궤도가 타원형이기 때문에 초승달에서 보름달까지의 기간이 13.9일에서 15.6일로 변화하는것과, 보름달은 초승달부터 날짜에 따라 결정되지만, 실제 보름달이란 태양, 지구, 달의 위치관계로 결정되고 있습니다.

올해의 중추의 명월은 보름과 같은 날이고, 맑으면 21시경 남동쪽 하늘에 아름답게 빛나는 중추의 명월을 볼수 있을 것입니다. 

“고구마의 명월”이라고도 불리는 이 날의 달을 기념하기 위해 매년 교토에서는 토안을 올리는 퐁습이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교토나 오사카에서는 토란을 닮은 떡위에 팥소를 얹은 츠키미단고를 볼수 있습니다.

보름에는 가나마리에 담은 츠키미단고를 먹으면서 명월의 아름다움을 향수해보는게 어떨가요.

오테라 고하치로 쇼텐의 가나마리
https://www.shokunin.com/kr/otera/kanamari.html

참고자료
https://www.nao.ac.jp/astro/sky/2021/09-topics03.html
http://eco.mtk.nao.ac.jp/koyomi/wiki/C3E6BDA9A4CECCBEB7EEA4C8A4CF2FCCBEB7EEC9ACA4BAA4B7A4E2CBFEB7EEA4CAA4E9A4BA.html
https://www.excite.co.jp/news/article/BestTimes_10550/

a

b

c

d

[옆쪽 손잡이의 찻주전자]

차 문화를 말하자면 나라시대부터 헤이안시대 초기에 중국에서 전해들어온것 입니다.

일본의 찻주전자는 손잡이가 주입구의 옆쪽에 달려있는 “요코테가타(横手型)”가 일반적인데, 중국이나 유럽의 다기는 손잡이가 주입구의 반대쪽에 달려있는 “우시로데가타(後手型)”가 일반적입니다.

일본에서 보급된 “요코테가타” 찻주전자는 중국 송나라 때 술이나 물을 데우기 위해 사용하였던 “큐스(복건어로 킵슈)”와 찻주전자(복건어로 키푸스)”가 기원이다고 합니다. 물을 끓이는 것 외에도 죽을 끓이는것 약을 달이는 등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것 같습니다. 

에도시대, 중국에서 일본으로 찻주전자가 유입되고 바이사이오(売茶翁)라는 선승이 처음으로 찻주전자로 차를 끓이고 마시는 방법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것이 전국으로 널리 알려져 요코테가타의 찻주전자로 차를 끓이는 문화가 정착되기 시작하였습니다.

또한 에도시대에는 차를 우려 마시는, 즉 전차(煎じ茶)가 주류이었기때문에 이런 방법이 정착되었지 않을가 싶습니다.

스스무야차텐의 찻주전자는 “일본차의 맛을 최대한으로 끌어내고 맛있는 차를 우려내기”위해서만 만들어진 찻주전자 입니다. 심플하지만 질리지 않은 형태로 되어서 일상에서 사용하기에도 좋습니다.

환절기가 피로가 쌓이기 쉬울텐데 차와 함께 릴렉스한 시간을 가져보는게 어떨가요.

스스무야차텐 찻주전자
https://www.shokunin.com/kr/susumuya/kyusu.html

참고자료
https://susumuya.com/?pid=95873366
https://sencha-note.com/root_of_kyusu/#i-6
https://halmek.co.jp/qa/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