写真

1500번이나도 넘게 먹었던 신라면을 오늘도 먹었습니다. 한일의 라이프 스타일에 크나큰 공헌을 하신 롯데 그룹 창업자님의 명복을 진심으로 기원드립니다.